자료실

 

“훠궈·마라탕, 韓전통음식” 中 놀린 만우절 역동북공정
2021-04-04

본문

<script type="text/javascript">


<span class="end_photo_org"><img src="https://imgnews.pstatic.net/image/005/2021/04/01/611721110015697231_1_20210401150931435.png?type=w647" alt="" /><em class="img_desc">라카이코리아 홈페이지 캡처</em></span><br>국내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패션 브랜드 라카이코리아가 최근 역사 왜곡을 자행하고 있는 중국을 향해 만우절 마케팅으로 반격에 나섰다.<br><br>라카이코리아는 31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‘4월 1일 중국 관련 공지입니다’라는 제목으로 2장의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사진과 1장의 공지문을 올렸다.<br><br>한글과 한문으로 제작된 그림에는 ‘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훠궈와 딤섬 그리고 마라탕을 즐겨드셨다’는 문구를 새겼다.<br><br>이어 공지문에 “1년 365일이 만우절인듯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바카라사이트</a> <br> 중국의 역사 왜곡이 멈추지 않고 있다”며 “동북공정이 얼마나 황당한 주장인지 중국이 그 기분을 느껴보았으면 한다”고 밝혔다.<br><br>이어 “오늘 이후 중국의 모든 거짓말이 사라지기를 바란다. 라카이코리아는 중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카지노사이트</a> <br> 국에서 벌어지는 모든 역사 왜곡에 끝까지 맞서겠다”며 3장의 사진을 공개했다.<br><br>3장의 사진은 속자치통감권214원기 32, 주초침저방, 고구려 수산리 고분 벽화로 한복과 김치가 우리나라 음식임을 밝힌 고문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온라인카지노</a> <br> 내용을 담았다.<br><br>나아가 중국 속담 ‘역사의 수레바퀴는 뒤로 돌릴 수 없다’를 인용하며 중국을 향해 역사 왜곡을 멈출 것을 경고했다.<br><br><span class="end_photo_org"><im 바카라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g src="https://imgnews.pstatic.net/image/005/2021/04/01/611721110015697231_2_20210401150931483.jpg?type=w647" alt="" /><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em class="img_desc">라카이코리아 홈페이지 캡처</em></span><br>앞서 라카이코리아는 뉴욕 타임스퀘어 한복 옥외 광고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. 그럼에도 “한복이 대한민국 고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유 전통 의상이라는 점은 절대 불변의 명제”라며 “우리 것을 우리 것이라 칭하는 건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다”라고 맞섰다.<br><br>라카이코리아는 “동북공정을 멈추고 왜곡된 사실이 정정될 때까지 중국 측 판매를 무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바카라사이트</a> <br> 기한 중단한다”며 “수위를 넘은 역사 왜곡과 무자비한 악플은 국제 소송 등 할 수 있는 최선의 법적대응을 할 것”이라는 입장도 냈다.<br><br>양재영 인턴기자<br><br><a href="http://naver.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카지노사이트</a> <br> me/GxmvUNz3" target="_blank">▶ 네이버에서 국민일보를 구독하세요(클릭)</a><br><a href="http://www.kmib.co.kr" target="_blank">▶ 국민일보 홈페이지 바로가기</a><br><br>GoodNews paper ⓒ <a href="http://www.kmib.co.kr" target="_blank">국민일보(www.kmib.co.kr)</a>, 무단전재 및 수집, 재배포금지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